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5 오후 04:05: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검색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구인구직
 

뉴스 >"옴부즈맨" 기자님의 기사 | 총기사 (전체 7,865건)

검찰 ˝최민수, 보복운전+욕설에도 사과·반성없어…징역 1년 구형˝


[ 08/12 03:38]

`성범죄 억만장자` 엡스타인 교도소 자살, 트럼프와 가까운 지인..시끄러운 미국


[ 08/12 02:59]

‘정신장애’ 4ㆍ19유공자, 경찰 도움으로 26년만에 가족 상봉


[ 08/11 15:41]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퇴..˝물의 일으켜 국민께 사죄˝


[ 08/11 15:32]

한남대교 킥보드 뺑소니범 신원확인..경찰 ˝곧 소환˝


[ 08/11 15:14]

대학감축 “자율화”에 수도권 웃고, 지방은 울고..˝돈 없으면 알아서 문 닫아라˝


[ 08/11 15:00]

강화도서 고압전선에 걸린 낚싯줄 풀려다 30대 감전

고압선
[ 08/11 15:42]

거창 신원면 하천서 다슬기 잡던 60대 2명 숨져

다슬기
[ 08/10 22:39]

서울-양양고속도로 터널서 버스와 승용차 추돌…30여명 부상


[ 08/10 22:27]

돌아오지 않는 “양산과 헬멧“ 시민들의 사라진 `양심‘

각 지자체마다 시민들의 성숙한 '양심'을 믿고 물품을 빌려주는 정책이 잇따라 시행되고 있지만 시민들의 양심은 민낯을 보이고 있어 사업을 계속할지 고민이 깊어지고 있..
[ 08/10 22:13]

훈련 중이던 특전대원, 바다에 빠진 일가족 4명 구해


[ 08/10 21:35]

영등포구, 불법 유흥업소 ‘카페형 일반음식점’ 8개소 퇴출


[ 08/09 15:07]

대법원, 이재록 만민교회 목사 `신도 성폭행` 징역 16년 확정

검찰은 2심에서 공소사실에 기재된 시간대를 '오후경'이 아닌 날짜로 특정해 변경했고, 재판부도 피해자 진술을 근거로 1심에서 무죄로 판단했던 이 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
[ 08/09 14:51]

엄마부대 주옥순, “아베 수상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08/09 12:54]

한국 콜마 윤동한 회장, 직원조회서 ˝아베는 대단한 지도자˝ 막말 담긴 영상 틀고 사과문 발표


[ 08/09 12:04]

靑 법무 조국·과기 최기영·여성 이정옥·농림 김현수…개각 발표


[ 08/09 11:36]

나경원, 170여명 고소.. “야스쿠니 신사 참배나” 등 악플러 달았다고...


[ 08/09 10:53]

최학철 전 경주시의회 의장, 모친 산소 주변서 숨진 채 발견


[ 08/08 16:07]

세남매 10년간 학교 안보내고 집에 방치한 엄마 실형 선고


[ 08/08 15:49]

경찰, “중학교 제자와 성관계 여교사 무혐의”

중학생 남제자와 성관계
[ 08/08 13:18]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단독] 박찬종, 대구에 반월정치대..
[단독] 최성 전 고양시장 요진특혜..
조국에 `막말` 논란..자한당 ˝자위..
캐나다 19세의 소녀 안드레스쿠, 세..
나경원 아들 논문 교신저자 서울대 ..
동양대 최성해 총장 `박사학위` 근..
[사설] 조국이 싫다. 하지만 자한당..
[사설] 조국 딸이나 나경원 아들이..
[사설] 문재인은 조국 없이 통치 못..
의성군, 이웃사촌 청년시범마을로 ..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