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8:04: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지자체·공공기관

곡성군의회 여성의원 2명 `머리채` 싸움 경찰 진상조사 착수

경찰 "돈 봉투 발언 진위 여부 확인 방침"
더민당, 소속 의원 대상 진상조사 나서기로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11월 28일
↑↑ 여성의원 간 머리채 싸움을 하여 군민의 비난을 받고 있는 곡성군 의회 로고(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곡성, 옴부즈맨뉴스] 이용면 호남총괄취재본부장 = 전남 곡성군 의회 여성 의원간 몸싸움 과정에서 거론된 돈 봉투 사건에 대해 경찰과 민주당이 사실 관계 확인 방침을 밝히면서 파문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전남 곡성경찰서는 지난 25일 곡성군의회에서 발생한 A의원과 B의원 간 몸싸움 사건 과정에서 불거진 돈 봉투 관련 내용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이 언론 등을 통해 지역의 이슈가 됨에 따라 내사형식으로 돈 봉투의 성격과 전달과정 등에 대해 살필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이번 사건과 관련된 소문이나 풍문 등의 진위를 파악한 후 본격 수사 진행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민당 전남도당도 이번 사건과 관련된 당 소속 의원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설 방침을 밝혔다.

전남도당은 현재 해당 의원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며, 필요에 따라서는 현지 방문 조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이들의 다툼 과정에서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당 당직자에게 공천헌금 명목으로 돈을 건넸다는 얘기가 오갔다는 내용을 전해 듣고 당직자들까지 조사 대상에 포함시켰다.

하지만 시간이 오래 지났고 당시 당직자들이 대부분 그만둔 상태여서 사실 확인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전남도당 관계자는 "2014년 도당 당직자 책상위에 봉투를 놓고 갔다는 얘기가 나와 진위 여부를 파악 중"이라며 "명확히 특정인을 거론하지 않은데다 직접 전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져 사실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곡성군의회 의원실에서 무소속 여성 의원인 A의원과 더민당 여성 비례의원인 B의원이 말다툼 끝에 멱살과 머리채를 잡고 싸움을 벌였다.

두 의원 간 다툼은 지난주 행정사무감사에서 A의원이 바우처 문화상품권 사용문제를 질의한 것이 발단이 됐다.

A의원은 바우처카드를 목적에 맞게 다양한 용도로 사용해야 하는데, 주로 도서 구입에만 치중됐다고 지적하며 시정을 촉구했다.

이에 지역에서 서점을 운영하는 B의원은 자신을 겨냥해 A의원이 질의했다며 이날 언쟁을 벌이던 중 거친 몸싸움으로 번졌다.

이 과정에서 지난 2014년 공천과정에서 A의원의 요청으로 B의원이 더민당 전남도당 당직자에게 금품을 건넨 것까지 폭로돼 논란이 일었다.

A의원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더민당 공천으로 당선됐으나 지난해 의장단 선거에서 해당행위로 제명돼 현재 무소속 신분이다.

B의원은 A의원의 권유로 지난 선거에 나서 민주당 비례의원에 당선됐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