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2 오후 08:11: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연예·스포츠

황희찬 `1골 2도움` 질주…챔스 데뷔전 평점 10점 만점

첫 경기 중압감 이겨내고
평점 10점으로 완벽 활약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데뷔
손흥민까지 `韓3인방` 출격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9월 18일
↑↑ 황희찬이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E조 경기에서 전반 34분 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 = AFP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류용남 축구전문 기자 = 한국 선수들이 최고 축구 클럽을 가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달구고 있다. 

`황소` 황희찬은 완벽한 기량으로 첫 챔스 본선 무대를 마쳤고, 이강인은 한국인 최연소 챔스 데뷔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토트넘 홋스퍼의 준우승을 견인한 손흥민까지 한국 선수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헹크(벨기에)와 치른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영국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을 6대2 대승으로 이끈 황희찬에게 최고 점수인 10점을 부여했다. 이는 이날 해트트릭을 기록한 팀 동료 얼링 핼런드(9.5점)보다도 높은 수치다.

이날 투 톱으로 나선 황희찬은 34분 수비수와 몸싸움에서 우위를 점한 후 핼런드의 골을 도왔고 2분 뒤 특유의 돌파력을 이용해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챔스 본선 데뷔골을 만들어냈다.

황희찬의 활약은 자국 리그 경기가 아니기 때문에 더 주목받는다. 12개 팀으로 구성된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는 최근 수준이 크게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황희찬 소속 팀인 잘츠부르크가 최근 6시즌 동안 압도적인 1위 팀으로 군림하고 있어 리그 활약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

실제로 잘츠부르크는 올 시즌에도 리그 6경기에서 33골을 퍼부었지만 챔스 예선에서 번번이 가로막혔다. 본선 진출은 21세기 들어 이번이 처음이며 이조차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두 팀이 결승에 진출하면서 잘츠부르크가 3차 예선 일정 없이 본선에 오를 수 있었다.

첫 경기를 완벽하게 치러냈지만 황희찬에게 남은 진짜 시험대는 같은 조에 편성된 리버풀(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나폴리(세리에A)와 치르는 경기다. 지난 시즌 챔스 우승팀 리버풀과는 객관적으로 전력 차가 크다. 더구나 잘츠부르크의 16강행 분수령으로 여겼던 나폴리가 리버풀과 치른 1차전에서 2대0 완승을 거둘 정도로 뛰어난 조직력을 갖추고 있어 황희찬에게는 최대 위기이자 기회가 될 전망이다. 잘츠부르크 다음 경기는 다음달 3일 리버풀전이다.

↑↑ 18세6개월인 이강인은 한국인 챔스 최연소 출전 기록을 갈아치웠다.(사진 = EPA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이강인은 한국인 최연소 챔스 본선 출전 기록을 다시 썼다. 이강인은 이날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첼시(EPL)와 치른 H조 1차 원정 경기에서 후반 45분 호드리구 모레누 대신 교체 투입돼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뛰었다. 출전 시간이 워낙 짧았고 팀이 1대0으로 리드하며 수비에 치중했던 만큼 이강인이 활약할 만한 상황은 아니었다.

그래도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만 18세6개월30일)은 한국인 최연소 UEFA 챔스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황희찬과 이강인의 챔스 본선 데뷔로 이번 시즌은 조별리그가 끝나는 12월 중순까지 한국인 선수를 적어도 세 명 볼 수 있다.

가장 큰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는 역시 손흥민이다. 토트넘은 분데스리가 최고의 팀 바이에른 뮌헨과 한 조에 속했지만 올림피아코스(그리스),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 등 나머지 두 팀 전력이 크게 떨어져 16강 진출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9월 18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