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4 오후 06:50: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연예·스포츠

이다영, 또 김연경 저격…“나도 미투다, 마지막 단계는”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3년 09월 15일 22시 34분
↑↑ 5일 오전 배구선수 이다영이 새 소속팀 볼레로 르 카네 합류를 위해 프랑스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류용남 스포츠 전문기자 = 배구선수 이다영(르 카네 볼레로)이 김연경을 또 저격하고 나섰다.

이번에는 김연경을 국가인권위원회와 대한체육회스포츠윤리센터 등에 진정을 넣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다영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ME TOO’(미투)라고 적힌 이미지와 함께 “진정어린 사과와 반성을 마지막까지 기다렸지만 이제 돌아갈 다리는 없네요”라고 적힌 게시물을 올렸다.

그러면서 대한체육회스포츠윤리센터와 국가인권위원회를 태그했다. 또 “마지막 단계는”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그간 이다영은 김연경으로부터 직장 내 갑질, 성희롱 등 피해를 입었다고 수차례 주장해 왔다.

앞서 5일에는 자신의 SNS에 “대표팀에서 반복적으로 했던 성희롱, 흥국생명에서 했던 왕따, 직장 폭력, 갑질 행위를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올리면 가장 숨기고 싶어 하는 그것만은 영원히 비밀로 해주겠다”고 적기도 했다.

해당 글과 함께 이다영은 김연경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는데, 사진 속 김연경은 이다영에게 팔베개를 해줬고 이다영은 카메라를 응시하며 윙크를 하는 등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지난달 23일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때론 말이 칼보다 더 예리하고 상처가 오래 남는다”라며 “2018년 선수촌, 2019년 월드컵 일본”이라고 언급했다. 당시 2018년 선수촌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월드컵은 FIVB 여자 배구 월드컵인 것으로 추측된다.

글과 함께 직장 내 성희롱 관련한 안내문도 게재했다. 안내문에는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 ‘성적 언동 등으로 성적 굴욕감 또는 혐오감을 일으키거나 성적 언동이나 성적 요구의 불응을 이유로 고용상 불이익을 주는 행위’, ‘직장 내 성희롱 판단 기준’, ‘육체적 행위’, ‘언어적 행위’ 등의 키워드가 사용됐다.

이다영의 저격에 김연경의 소속사인 라이언앳은 “김연경 선수에 대해 악의적으로 작성돼 배포된 보도자료 및 유튜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선처 및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연경은 KBS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첫 해설위원 데뷔전을 앞두고 있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3년 09월 15일 22시 34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형오.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오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