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11:18: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연예·스포츠

한국 골프 새역사를 쓴 임성재 마스터스 준우승

임성재, 캐머런 스미스와 15언더파 준우승
PGA 신인왕 이어 아시아 두 번째 이정표
우승자 더스틴 존슨에 한때 1타차 추격 압박
‘아시아 최초’ 최경주의 3위서 한 단계 추월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11월 16일 08시 59분
↑↑ 임성재가 1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로 열린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14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 = AFP연합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유진채 사회부총괄취재본부장 =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고 권위의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달성했다.

투어 사상 첫 아시아 국적 신인왕에 이어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남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36·미국)은 한때 1타차까지 근접한 임성재의 추격을 뿌리치고 개인 통산 첫 마스터스 우승을 달성했다.

임성재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열린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캐머런 스미스(27·호주)와 함께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쓰고 공동 2위에 올랐다. 우승자 존슨의 최종 합계 20언더파 268타와는 5타 차이다.

임성재는 데뷔 시즌인 2018-2019시즌 아시아 국적 선수 사상 최초로 PGA 투어 신인왕을 차지한데 이어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마스터스에서 준우승하는 대업을 달성했다.

준우승 상금은 101만2000달러(약 11억2500만원)다. 또 아시아 국적 선수의 마스터스 최고 성적을 최경주(50)의 2004년 3위에서 16년 만에 한 계단을 더 끌어올렸다.

임성재의 최종 4라운드 ‘챔피언 조’ 편성만 해도 한국 선수에게 처음 있는 일이다. 임성재는 이날 단독 선두 존슨에게 4타 차이로 뒤처진 공동 2위에서 출발했다. 라운드 전반부에는 같은 조에서 경기한 존슨을 강하게 압박했다.

임성재가 2번(파5)·3번(파4)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고 추격하자 존슨은 압박감을 느낀 듯 4번(파3)·5번(파4) 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범했다. 이때 임성재는 존슨을 1타차까지 따라갔다. 지난해까지 83회의 마스터스에서 단 10차례밖에 없던 선두와 4차 추월이 현실화되는 듯 했다.

하지만 6번 홀(파3)에서 존슨과 임성재의 희비가 엇갈렸다. 존슨은 약 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잡고 다시 간격을 벌렸고, 임성재는 1m를 조금 넘는 짧은 파 퍼트를 놓쳐 보기를 썼다. 이때부터 존슨은 임성재의 추격을 3타 차이로 뿌리치고 달아나기 시작했다. 임성재는 연속 보기를 범한 7번 홀(파4)부터 4타 차이로 다시 벌어진 존슨과 간격을 좁히지 못했다.

임성재는 경기를 마친 뒤 “처음 출전한 만큼 당초 목표는 예선 통과였다. 공동 2위로 마무리한 오늘이 기억에 많이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 임성재(왼쪽)와 우승자 더스틴 존슨이 1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로 열린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마지막 18번 홀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임성재와 존슨은 챔피언 조에서 동반 라운드를 펼쳤다.(사진 = 로이터연합뉴스)
ⓒ 옴부즈맨뉴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11월 16일 08시 59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