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4 오후 10:31: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글로벌(외신)

IS 수괴 알바그다디 비참한 최후…군견에 쫓기다 자폭한뒤 DNA로 신원확인

영화같은 작전, 델타포스 등 50~70명 투입…벽에 구멍 뚫고 은신처 진입
신원확인후 무전으로 “100% 잭팟 오버” 작전완료…부인 2명과 아이 3명도 사망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10월 28일
이슬람국가 수괴인 알바그다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옴부즈맨뉴스


[외신, 옴부즈맨뉴스] 온유상 취재본부장 = ‘이슬람국가’(IS) 수괴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는 은신처가 미군 공습을 받은 후 미 특수부대에 쫓기다가 자폭하는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의 수괴로서 한때 전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알바그다디는 미 정예 특수부대인 델파포스가 투입된 긴박한 작전 도중 군견에 쫓겨 막다른 지하 터널로까지 내몰리자 결국 ‘자살조끼’를 터트렸다.

27일(현지시간) 미 N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으로 26일 오후 5시께(시리아 현지시간 오후 11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국 안보 최고 책임자들이 백악관 상황실로 모여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알바그다디의 은신처인 시리아 북부 이들립 지역에 침투해 그를 생포하거나 사살할 것을 지시한 상태로, 작전 이행 상황을 직접 영상으로 지켜보기 위해 상황실에 모였다.

이들이 상황실에 모이자 델타포스 등 특수부대원을 실은 8대의 헬리콥터가 이륙했다. 폭스뉴스는 50~70명의 특수부대원이 동원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화관에서 보는 것처럼 분명하고 세밀한 비디오 영상을 지켜봤다. 그는 이후 성명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영화를 보는 것처럼 절대적으로 완벽했다”고 말했다.

헬기는 터키와 러시아가 통제하는 영공을 가로질러 1시간 10분간 낮고 빠른 속도로 비행했다.

8대의 헬기는 알바그다디가 머물던 은신처에 접근했을 때 총격을 받았고, 이를 무력화하기 위한 맞사격을 가했다.

헬기가 착륙하자 특수대원들이 지상에 투입됐고, 정문에 위장폭탄 등이 설치된 부비트랩을 피하기 위해 건물에 구멍을 뚫었다.

이후 특수대원들은 적들을 생포하고 저항하는 이들을 사살하기 시작했다. 11명의 아이가 안전한 곳으로 옮겨졌다.

이윽고 특수부대의 군견에 쫓긴 알바그다디는 자신의 세 아이와 함께 터널로 도망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알바그다디가 터널의 막다른 부분에 이르자 “그는 절규하고 울며 훌쩍였다”, “ 무서워서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알바그다디는 폭탄조끼를 터뜨려 아이 3명과 함께 자폭했다. 터널도 붕괴됐다고 한다. 이번 급습 과정에서 알바그다디의 부인 2명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생포를 1차 목표로 삼았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를 불러내 항복하길 청했지만 그는 거부했다”면서 “그는 지하로 내려갔고 그를 밖으로 나오게 노력하는 과정에 자살 조끼를 터뜨린 것으로 보이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다.

특수부대원들은 알바그다디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그의 DNA 샘플을 미리 갖고 간 것으로 알려졌지만, 어떻게 그 샘플을 얻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들은 훼손된 유해를 이용해 DNA 검사를 했고, 곧바로 알바그다디와 일치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DNA가 확인이 끝나자 무전 너머로 “100% 잭팟(대성공), 오버”라는 특수작전 사령관의 음성이 들려왔다.

전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테러집단의 창시자라는 악명까지 떨친 알바그다디가 비참하게 사망했음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특수대원들은 해당 시설에 두 시간동안 머물렀고, 매우 민감한 자료들도 수집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개처럼 죽었다. 겁쟁이처럼 죽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비디오를 통해 훌쩍이는 소리도 들을 수 있냐는 기자 질문을 받자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답변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비슷한 질문에 “그런 세부사항은 갖고 있지 않다”면서 “대통령은 아마 현장의 지휘관들과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작전 과정에서 알바그다디의 측근 등 많은 이들이 사살됐지만 미국의 경우 군견 1마리 외에는 피해가 없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밝혔다.

다만 에스퍼 국방장관은 2명의 미군이 경미한 부상을 당했지만 이미 임무로 복귀한 상태라고 전했다.

알바그다디를 잡으려는 시도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전에도 2~3번 시도가 있었지만 알바그다디가 행선지를 바꾸는 바람에 작전이 취소됐다고 한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10월 28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