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9 오후 11:04: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건강·환경·안전

“제사기피 아냐, 아들 잃은 셋째 위로하려 펜션 갔다˝ 설날 6남매 중 4명 사망

셋째 딸(66·여)씨 외아들 캄보디아서 심장마비로 숨져
오랜만에 대게와 회 등 수산물 먹기 위해 만났다가 참변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27일
↑↑ 9명의 사상자를 낸 강원도 동해시 펜션 가스 폭발 사고 이틀째인 26일 피해자 가족들이 감식 진행 중인 현장을 지켜보며 슬픔에 젖어있다.(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동해, 옴부즈맨뉴스] 조규백 취재본부장 = “얼마 전 하나뿐인 아들 잃은 셋째 언니 위로하려고 모인 건데….” 지난 26일 오후 동해 펜션 가스 폭발 사고 숨진 유가족들이 있는 강원도 동해시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서 만난 김모(53)씨는 “이번 명절 모임은 1남 5녀 중 셋째인 이모(66·여)씨를 위로하기 위한 모임이었다”며 “이씨의 외아들이 20일 전쯤 캄보디아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씨가)아들이 숨진 뒤 상심이 커 조울증까지 왔다”며 “그래서 평소 돈독했던 자매들이 모여 위로해주려고 펜션에 간 것인데 또 이런 비극이 일어났다”고 울먹였다. 유가족들에 따르면 이번 펜션 가스 폭발 당시 사고 현장에 있었던 이들은 1남 5녀 ‘육남매’ 중 둘째부터 다섯째까지 4명의 자매다.

이들 자매 중 아들을 잃은 이씨는 현재 가스폭발로 전신 화상을 입어 충북 청주의 화상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씨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3명의 자매는 폭발 사고 직후 숨졌다.

당시 사고 현장엔 첫째 오빠와 막내 여동생 등 2명은 없었다. 이들 가족 대부분은 수도권에 거주하며, 평소에도 자주 모이는 등 우애가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설 연휴를 맞아 셋째를 위로하기 위해 다 같이 동해를 찾은 뒤 대게와 회 등 수산물을 먹기로 했다고 한다.

↑↑ 강원도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26일 오전 경찰과 소방 등 관계자들이 사고현장에서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제사 안 지내고 놀러 갔다’ 댓글 유족 가슴 찢어져

자신을 막내 여동생의 남편이라고 밝힌 김씨는 “한 시간 정도 후에 아내와 함께 합류하기로 했었다”며 “1시간만 일찍 도착했으면 어떻게 됐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사정이 있어 모인 것인데 인터넷에 ‘명절날 제사 안 지내고 놀러 갔다’는 등의 댓글이 올라오는 걸 보면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강원 동해시 펜션 가스 폭발 사고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다. 동해경찰서는 동해 펜션 가스 폭발 사고로 전신 화상을 입고 충북 청주에 있는 화상 전문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이모(55·경기 양주시)씨가 치료 중 숨졌다고 26일 밝혔다. 이씨는 앞서 이 사고로 숨진 또 다른 이모(56·여·경기 양주시)씨의 남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이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다. 동해 펜션 폭발 사고는 지난 25일 오후 7시46분쯤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펜션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2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또 2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간단한 치료를 받았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27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