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7 오후 11:07: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건강·환경·안전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원인은 ‘비료공장’, 18년만에 진실 밝혀..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11월 14일
↑↑ 지난 1월2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KT&G에 대해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 비료공장 연초박(담뱃잎 찌꺼기) 폐기물 은폐 의혹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익산, 옴부즈맨뉴스] 이용면 호남총괄취재본부장 =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 주민들의 집단 암 발생원이 인근에 들어선 ‘비료공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환경부는 비료공장이 연초박(담뱃잎찌꺼기)을 건조하는 과정에서 나온 1급 발암물질들이 주민들 암 발병에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14일 익산 국가무형문화재통합전수교육관에서 장점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 최종발표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장점마을 주민들과 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조사위원회는 “환경오염노출평가와 주민건강영향평가 결과를 종합 분석해 비료공장에서 배출된 유해물질과 주민들의 암 발생 간에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건강영향조사는 장점마을 주민들이 2017년 4월17일 마을 인근에 위치한 비료공장인 (유)금강농산에 대해 건강영향조사를 청원하고, 같은 해 7월 환경보건위에서 청원을 수용하면서 시작됐다.

이 비료공장은 2001년 들어섰는데, 이후 마을 주민 99명 중 22명이 암에 걸린 뒤 14명이 사망(2017년 12월 기준)했다.

연구진은 (유)금강농산에서 ‘퇴비’로만 사용해야 하는 연초박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의 생산 공정인 건조 공정에 사용한 사실을 확인됐다. 이 공장은 앞서 대기배출시설과 폐기물 처리 방식, 악취 등 여러 법을 위반해 행정처분을 받은 전례가 있었다.

이 비료 공장은 주민들의 건강영향조사를 청원한 2017년 4월 가동이 중단됐는데, 연구진이 확인한 결과 가동이 중단된 지 약 1년이 지난 시점에도 사업장 바닥과 벽면, 원심집진기 등 공장 내부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가 검출됐다.

공장 뿐 아니라 장점마을 주택의 침식먼지에서도 15개 지점 중 5개 지점에서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검출됐다. 담배특이니트로사민 중 엔엔엔(NNN) 및 엔엔케이(NNK)와 다환방향족탄화수소 중 벤조에이피렌은 국제암연구소(IARC) 1군 발암물질이다.

장점마을의 암 발병률은 갑상선을 제외한 모든 종류의 암에서 전국 표준인구 집단과 비교했을 때 약 2~25배 높았다. 모든 암에서 남녀를 통틀어 2.05배, 피부암에서 여자 25.4배(남녀 전체 21.14배), 담낭과 담도암에서 남자 16.01배 등이었다. 연구진은 “공장이 가동되던 시기 주민들이 거주했던 기간이 길수록, 갑상선암을 제외한 모든 암 발생률이 더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조사결과는 환경오염 피해로 인한 비특이성 질환의 역학적 관련성을 정부가 확인한 첫 번째 사례“라고 밝혔다. 비특이성 질환이란, 특정 요인이 아닌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질병을 말한다. 하 정책관은 ”향후 환경부에서는 익산시와 협의해 주민건강 모니터링과 환경개선 등 사후관리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