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5 오후 06:39: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Nobles Obles 봉사 기부 충효예
뉴스 > Nobles Obles

경찰의 날, 장애인 구하려다... 경찰관 열차에 치여 순직


이재일 기자 / 입력 : 2015년 10월 22일

경찰의 날, 장애인 구하려다... 경찰관 열차에 치여 순직



고(故) 이기태 경위. 동료들은 “매사에 솔선수범한 경찰이었다”고 전했다. [사진-경주경찰서 제공]
경주역에서 소란 피운 자폐증 10대를
집에 데려다 주기 위해 순찰차에 태워
“소변 급하다” 차 세우자 철길에 누워
이를 구하려다가 화물열차에 변고
함께 구하던 김 경사는 발가락 절단
[경주, 옴부즈맨뉴스] 이재일 기자 = 경찰의 날, 경찰로서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던 한 경찰이 열차에 치여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그것도 선로에 뛰어든 10대 자폐 중증장애인(지적장애 2급) 김 모군을 구하려다 끝내 장애인을 구하지 못하고 장애인과 함께 사고를 당했다.

21일 낮 12시 무렵 이 경찰관은 경주경찰서 내동파출소 소속 56살 이기태 경위로 ‘불국사역 부근에서 10대가 소란을 피운다’는 신고를 받고 45살 김태훈 경사와 함께 현장에 출동하였다가 이 경위는 사망했고, 김 경사는 크게 다쳤다.
김 군이 사는 울산으로 데려다 주기 위해 순찰차에 태워 가던 중 김 군이 '소변이 마렵다'며 차에서 내렸고, 갑자기 ‘죽겠다’며 선로를 붙잡은 채 소동을 벌여 이 경위와 김 경사는 필사적으로 김 군을 선로에서 빼내려고 했지만 달려오는 열차를 피하지 못해 변을 당했다.
숨진 이 경위는 1982년 경북 영덕군의 파출소에서 경찰 생활을 시작하여 정년을 3년 앞두고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 경위는 특히 수사에 능통하여 그 동안 내무부 장관 표창, 경찰청장 표창 등 15차례나 상을 받은 모범경찰관이었다.
같이 근무했던 한 동료에 의하면 이 경위는 '평소 품성이 온화하고, 마라톤으로 체력을 강화하여 후배들의 부러움을 샀으며, 매사에 솔선수범하고 젊은 후배들과 잘 어울려 후배들이 많이 따랐다'고 했다.
이 경위의 장례는 오는 23일 경주경찰서에서 경찰서장 장(葬)으로 치러진다. 유족으로 부인(55)과 대학에 다니는 두 아들이 있다.
이재일 기자 /ombudsmannews@gmail.com
이재일 기자 / 입력 : 2015년 10월 22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