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6 오전 07:50: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국민신문고 모바일신문고 부정·부패신문고 내부고발신문고
뉴스 > 국민신문고

“밥값이 너무해”…대학생 체감물가 1위 ‘미친 식비’

대학생 46%, ‘생활비 반 이상 알바로 충당’??? 전년 比 5.4%p 상승
김호중 기자 / 입력 : 2015년 04월 01일 14시 35분

▲ (자료사진=한국대학신문)

우리나라 대학생들이 체감하는 가장 큰 물가상승 항목은 2년 연속 ‘식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전국 대학생 927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체감물가’를 주제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53.7%)이 ‘식비’의 물가 상승을 가장 크게 피부로 체감한다고 대답했다. 

‘식비’는 작년보다 1.3%p 상승한 수치로 1위에 오르며 2년 연속 ‘미친 물가’ 항목에 등극했다. 

이어 ‘교통비’(14%), ‘등록금’(9.1%), ‘자취, 하숙비, 기숙사비 등 방세’(7.9%), ‘교재비’(7.9%), ‘통신비’(4.2%), ‘전기수도세’(3.2%) 순으로 높은 물가 상승을 실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솟는 체감물가 속에 가장 허리띠를 졸라 맨 항목은 의류·화장품 등의 ‘품위유지비’(26.3%)로, 작년보다도 3.8%p 상승하며 가장 먼저 지출을 포기하는 항목 1순위로 꼽혔다. 

이어 ‘유흥비’(20.9%)를 줄였다는 응답이 2위를 차지했으며, ‘외식비’(20.2%), ‘문화생활비’(13.1%), ‘교통비’(8.1%), ‘책, 교재 등 학습비’(6.1%), ‘통신비’(5.3%) 순으로 지출을 줄였다고 응답했다. 

반대로 지난해에 비해 지출이 가장 늘어난 항목은 ‘외식비’(27.7%)로 나타나, 대학생들의 뻔한 지갑 사정으로 높아가는 물가를 따라잡기 힘든 ‘지갑 브레이커’ 1위에 등극했다. 작년 대비해서도 2.1%p 더 높아진 수치다 

이어 ‘학습비’(19.5%), ‘품위유지비’(16.6%), ‘교통비’(15%) 등이 대학생들의 빠듯한 살림을 조이는 지출 요인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문화생활비’(9.4%), ‘유흥비’(6.5%), ‘통신비’(5.3%) 순으로 이어졌다. 

알바천국 최인녕 대표는 “석 달 연속 0%대를 유지하고 있는 물가지표와 달리 대학생들의 생활과 밀접한 식료품비와 주거비 등이 꾸준히 상승하면서 이들이 체감하는 물가와 실제 지표간의 괴리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총 생활비를 아르바이트로 충당하는 비율은 ‘90~100%’(24.3%)가 가장 많아 대부분의 생활비를 스스로 아르바이트를 통해 마련하는 대학생이 많았으며, ‘50~70% 미만’(11.4%), ‘30~50% 미만’(11.3%), ‘10~30% 미만’(10.8%), ‘70~90% 미만’(10.1%) 등이 비슷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특히 아르바이트로 생활비의 50% 이상을 충당한다고 대답한 대학생은 전체 절반에 가까운 45.8%에 이르렀다. 이 같은 결과는 작년(40.4%)보다 5.4%p 상승한 수치로, 대학생들의 학업과 아르바이트 병행 부담이 날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음을 시사한다. 

신학기 대학생의 가장 큰 경제적 부담인 등록금의 경우 ‘부모님이 전액 마련한다’는 응답자가 40.8%로 가장 많은 가운데, 학자금 대출을 받는 경우도 ‘24.6%’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 ‘장학금’(19.2%)으로 충당한다는 응답이 이어졌으며, ‘아르바이트로 일부 마련한다’(10.7%)와 ‘아르바이트로 전액 마련한다’(4.7%)는 응답도 총 15.4%에 이르렀다.
김호중 기자 / 입력 : 2015년 04월 01일 14시 35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