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4 오후 10:30: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국방·안보

`군납 브로커`, 영세업체 등쳐..뇌물정황 수사

중국에서 잡혀...국내 압송될 경우 ‘비리판도라 상자’ 열릴지?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6년 09월 19일 12시 59분


↑↑ 군납 피해자 7명이 속출된 가운데 국방부 관계자들의 연루의혹을 받고 있는 대한민국 국방부
ⓒ 옴부즈맨뉴스

[본사, 옴부즈맨뉴스] 황순용 국방전문취재본부장 = 군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영세 기업들을 상대로 사기를 친 이른바 '군납 브로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브로커가 군 간부들에게 로비를 벌인 정황도 일부 드러나 수사가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 묵동에서 봉제 공장을 운영하는 박 모 씨는 최근 공장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

청와대 경비대대 코트 350벌을 납품했지만 정작 대금은 한 푼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군납 브로커'로 알려진 43살 안 모 씨가 코트 납품 계약을 따낸 업체에 물품을 공급하면 돈을 주겠다고 약속한 데 속았기 때문이다.

피해자 박 모 씨는 “저한테는 큰돈이에요. 이 먼지를 먹어가면서…. 지금 보세요. 전기세가 우리 공장이 4개월 치 밀렸어요”라고 하소연을 했다.

또 다른 피해자 문 모 씨도 같은 피해를 당했다.

↑↑ 군납 브로커에 걸린 7명의 영세업체가 큰 손실을 보고 있다.
ⓒ 옴부즈맨뉴스

문 모씨는 “군과 경찰 관계자들을 잘 안다는 안 씨 말만 믿고 덜컥 경찰 조끼 5천 장을 만들었지만, 대금 6천만 원은 1년이 지나도록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브로커 안 씨는 군과 경찰로부터 낙찰 받은 업체에 가서 싼값에 물품을 납품해주겠다며 돈을 받은 뒤, 소규모 업체에 제작을 의뢰해 물품만 받고는 돈만 가로챘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군납 브로커 행세를 한 안 씨에게 속은 피해자는 확인된 사례만 7명이나 되며, 못 받은 금액도 7억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안 씨는 다른 업체들을 앞세워 군 계약 등을 직접 따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장교 출신으로 군부대에 아는 사람이 많아 납품 계약을 손쉽게 맺을 수 있다고 주장하며 피해자들에게 접근했다.

피해자 이 모 씨는 “장교 출신이라고, 소령 출신이라고 했나…. 군인들 가방부터 시작해서 별것 다 있더라고요. 장갑 뭐 이런 것 다 있어서 굴뚝처럼 믿었지요” 라고 한숨을 내 쉬었다.

안 모씨는 피해자들 앞에서 직접 군 관계자들과 통화를 하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YTN이 입수한 녹취록을 보면 안 씨는 육군 군수사령부 관계자들과 통화하며 군 인사들에게 수천만 원의 뇌물을 건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육군 측은 군 관계자들이 업무 특성상 안 씨를 알긴 했지만, 금품을 받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지난 6월 전담팀까지 꾸렸지만, 안 씨는 구속 여부를 결정하는 영장 실질 심사를 이틀 앞두고 중국으로 도망을 쳤다.

한 달 넘게 추적을 피하던 안 씨는 결국 중국에서 붙잡혀 공안에 억류되어 있다.

피해자들은 이 브로커가 실제로 군 간부를 상대로 로비를 벌였는지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안 모 씨가 국내로 압송되어 오면 “비리 판도라 상자”가 열릴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6년 09월 19일 12시 59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