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5 오후 07:12: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신라젠 관련 `유시민` 이름만 52번 거론..˝없는 의혹 계속 추궁˝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4월 01일 22시 40분
↑↑ 신라젠 사건에 의혹을 받고 있는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위현수 취재본부장 = 이철 씨는 신라 젠 사건과 관련해서 최근 검찰 조사를 받고 온 얘기도 편지에 담았다.

검찰이 어떻게든 현 여권 인사, 특히 유시민 이사장의 개입 단서를 포착하려고 추궁하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현 여권 인사들이 신라 젠에 투자한 게 전혀 없고 유시민 이사장한테 강의료 60만 원을 준 게 전부라고 했다.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수감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는 지난 3월 12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추가 조사를 받았다고 MBC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남부지검 박 모 검사로부터 2013년 11월 출금된 2천1백만원의 용도 등 본인 사건과 무관한 송금내역에 대한 질문을 7,8개 정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법인 회계장부를 보면 알 수 있는 내용인데도, 계좌에서 현금으로 출금됐다는 이유로 검찰이 비슷한 질문을 이어갔다면서 특정인, 즉 유시민 이사장 등 여권인사들을 염두에 두고 현금을 전달한 것을 예단한 질문이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철 전 대표 지인 A 씨는 "'인출된 돈이 어디에 쓰였느냐'라는 걸 물어보는 걸로 봐서는 검찰의 수사의 방향은 그 현금으로 유시민 이사장, 현 여권 정부한테 주지 않았느냐라는 뉘앙스를 충분히 받을 수 있죠."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검찰이 조사를 받지 않으면 체포영장을 발부하겠다는 말까지 변호인을 통해 전달했다며 압박 의혹도 제기했다.

이 전 대표는 채널A 이 모 기자가 보낸 편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앞서 채널A 이모 기자는 이철 전 대표의 지인과 만나면서 지속적으로 유시민 이사장을 언급해 왔다.

채널A 기자 "너무 다 말씀드리는데 아무튼. 계좌 까고 뭐 하고 이건 사실 그렇게 오래 안 걸려요. 뭐가 나오겠어요. 사실 수사의 목표는 사람일 거라고요. 유시민도 그렇고."라며 유시민을 거론했다.

채널 A 이 기자는 이 철 전 대표에게 보낸 4통의 편지와 이 전 대표 측 관계자와 만나는 과정에서 무려 52번이나 유시민 이사장의 이름을 거론했다.

이 전 대표는 채널A 기자가 자신에게 보낸 편지의 내용이 그저 소설을 쓴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계획을 가지고 진행되는 것으로 생각돼 두려움과 공포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리고 채널a 기자의 편지대로 검찰수사가 진행되는 것처럼 느껴져 거대한 음모가 있을 거라는 생각에 두려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유시민 이사장과 관련한 의혹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시민 이사장에게 2시간 강의를 해, 50~60만원 선에서 강연료가 지급"된게 전부하며 유 이사장 등 여권인사가 투자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전 대표를 불러 조사한 서울남부지검은 "범죄수익 은닉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송금 내역을 조사한 것이고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이 전 대표를 무혐의 처분했다"고 해명했다.

또, 최경환 전 부총리 의혹과 관련해선 "현재까지 관련한 고소나 고발, 진정, 제보가 접수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검찰과 채널A는 유시민 이사장과의 관련성에 눈초리를 띄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4월 01일 22시 40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