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30 오전 06:41: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범투본, `집회 금지명령` 불구 사랑제일교회서 예배…경찰 충돌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3월 29일 21시 54분
↑↑ 아수라장이된 사랑제일교회 앞 (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김온상 취재본부장 =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집회 금지 명령에도 29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주일 연합예배'를 열었다.

범투본은 전광훈(64·구속)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목사가 총괄대표를 맡고 있는 곳이다.

사랑제일교회 현장에는 서울시와 성북구청 직원 110여명, 경찰 400여명이 출동했지만, 교회 출입을 완전히 막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는 이달 22일 예배에서 '신도 간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이행하지 않아 서울시에서 다음 달 5일까지 집회를 금지한다는 행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위반하는 신도는 1인당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데도 범투본은 이 교회에서 현장 예배를 강행했다.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신도들이 하나둘 모여 들기 시작해 수십명 넘게 운집했다. 신도들은 경찰 등이 교회 출입을 가로막자 "예배방해죄로 고발하겠다" 등의 항의를 했다.

일부는 경찰들에게 "종교를 탄압하는 빨갱이들이다"라며 "북한에서 왔냐" 등의 폭언과 욕설을 쏟기도 했다.

오전 9시께에는 교회 주차장에 임시로 마련된 예배석에 놓일 플라스틱 의자 500여개를 실은 5t 트럭 한 대가 도착하기도 했다. 경찰 제지에 가로막혔지만 교회 측은 30여분간 실랑이를 벌이다가 결국 손으로 의자를 옮겼다.

한 신도는 "교회에 들어가기 전에 체온을 재고, 손 소독도 해서 괜찮다. 경찰이랑 공무원들이나 서로 거리를 두라 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청 관계자는 "시는 사랑제일교회에 이미 집회 금지 명령을 내렸기에 오늘 예배는 엄연한 위반 행위"라며 "철저히 채증해서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3월 29일 21시 54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