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8 오후 01:54: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진중권 ˝정의당서 받은 감사패 쓰레기통에 버렸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11일
↑↑ 급진 진보논객이었던 진중권씨(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위현수 취재본부장 = 정의당을 탈당한 것으로 알려진 급진 진보 논객이었던 진중권씨가 자신의 탈당 소식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한 윤소하 정의당 의원을 비판하며 “당에서  받은 감사패, 최고의 명예로 알고 소중히 간직해 왔는데 방금 쓰레기통에 버렸다.” 라고 말했다. 

앞서 11일 오전 윤 의원은 SNS에 “진중권님.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요즘 좌충우돌 모습 빼구요”라며 “원하시는 탈당계는 잘 처리되었다 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정의당에서 함께 해주신 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글쎄요.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기도 합니다”라며 “뚜벅뚜벅 보다 나은 세상을 가꾸어 가는 아름답고 수고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들이 우리 모두에게 위로이자 희망입니다”라고 덧붙였다.

↑↑ 윤소하 정의당 의원 SNS에 올린 글(사진 = 윤소하 정의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 옴부즈맨뉴스

이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조용히 처리해 달랬더니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 해야 했나?”라며 “윤소하 의원,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 그래서 원칙이라는 게 있는 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면, 잘난 부모 덕에 부정입학해 장학금 받아 가며 유급 당한 학생이 아니라, 못난 부모 만난 죄로 열심히 공부하고도 기회를 빼앗긴 힘없는 아이 편에 서야 한다는 거다. 나는 변함없이 그 아이의 편에 서 있다”고 밝혔다.

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비판이다.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 사태와 관련해 정의당과 견해차를 보여왔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 임명을 찬성한 정의당의 행보를 두고 “당신들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지켜야 할 그 자리를 떠난 거다”며 “작고하신 노회찬 의원이 살아 계셨다면, 지금 제가 있는 이 자리에 저와 함께 서 계실 거라 확신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글 끝부분에 정의당에서 받은 감사패를 버렸다며 “내가 당에 바친 헌신이 고작 계파찬스에 사용될 밥그릇 수나 늘려주는 활동에 불과한 게 아니었나 하는 자괴감에...사람들이 왜 저렇게 파렴치해졌을까?”라고 덧붙였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11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