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3 오후 06:29: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5.18 당시 ˝광주 투입 헬기, 탄약 5백발 사용˝..탄약 관리하사 최종호 증언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5월 15일
↑↑ 헬기 사격을 증언하는 최종호씨 (사진 = KBS방영 캡처)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박충렬 취재총괄본부장 = 5.18 당시 헬기사격이 있었다는 당시 군인의 증언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헬기사격을 내부 군인이 증언한건 이번이 최초다.

증언자는 1980년 5월 광주로 출격하는 헬기에 탄약을 지급한 탄약관리하사 최종호씨다 최종호 당시 하사는 광주로 출격한 헬기가 탄약 5백발 정도를 발사하고 돌아왔다고 KBS에 증언했다.

그동안 전두환씨는 헬기사격은 없었고 자위권적 발포만 있었다고 지속적으로 부인해왔는데, 당시 군인이 이를 정면으로 뒤 집었다.

1980년 5월 22일 경기도 하남 31 항공단에서 코브라 헬기 2 대와 500 MD 1대가 출동명령을 받고 광주로 향했다.

당시 31 항공단에서 탄약 관리 하사로 복무했던 최종호 씨는 갑작스런 출격 명령과 헬기의 무장 상황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최종호 5.18당시 31항공단 탄약관리 하사는 "20mm 전투용 고폭탄 두 통 2천발, 보통탄 한 통 천발. 7.62mm 기관총 한 통 천발 그렇게 나가가지고..“라고 전했다.

전쟁 시에만 쓰는 고폭탄까지 지급하라는 명령에 귀를 의심했다.

최종호 5.18당시 31항공단 탄약관리 하사는 "전쟁 난 것도 아닌데 고폭탄을 왜 내주라고 하냐고 물어봤더니 시키는 대로 그대로 하라고 아무 따지지도 말고 무조건 시키는 대로 하라고 탄약장교가." 명령했다고 전했다.

며칠 뒤 광주에서 돌아온 헬기는 탄통이 상당 부분 비어있다.

최종호 5.18당시 31항공단 탄약관리 하사는 "고폭탄은 손 안 대고 그대로 뚜껑도 손 안 댔더라고요. 그대로 받고 20mm (발칸포) 보통탄은 한 2백 발 정도 줄었고 7.62mm 한 3백 발 정도 줄었고."라고 말했다.

광주에서 헬기사격이 이뤄졌다는 얘기다.

최종호 5.18당시 31항공단 탄약관리 하사는 "제가 정보작전과에 가 가지고 사인 받아가지고 제출했는데, 항공사격으로 탄피 없으니까 항공사격으로 털어달라고 사인 받아서 다 냈는데."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최 씨는, 헬기사격을 끝끝내 부인하는 전두환 씨를 보면서 뒤늦게나마 진실을 알리고 싶었다고 심정을 털어 놨다.

최종호 5.18당시 31항공단 탄약관리 하사는 "헬기조종사들은 자기들이 민간인한테 총 쐈는데 자기가 총 쐈다고 나올 수가 있어요? 절대 안 나오죠. 그 사람들은."라고 혀끝을 흐렸다.

무장은 했었지만 사격은 없었다던 당시 헬기 조종사들 진술이 상당 부분 설득력을 잃게 됐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5월 15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