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1 오후 07:4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서울 시니어모델 페스티벌 열려...팔순 시니어 모델의 아름다운 도전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4년 07월 09일 17시 57분
↑↑ 2024년 7월 4일 오후 서울 중구 월드케이팝센터 크레스트72에서 슈퍼모델아름회가 주최하는 서울시니어모델페스티벌이 열리면서 참가 모델들이 행사 시작에 앞서 자세를 잡고 있다. (사진 = 조선일보)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방승녀 취재본부장 = 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글래스홀에서 대한민국 시니어모델 축제가 열렸다.

서울시 민간 축제지원 및 육성 사업에 선정된 첫 행사로 시니어모델 패션 페스티벌(SMFF)이 열렸다. 이번 패션쇼에는 비전문 모델과 현역 시니어 모델 지원자 450여 명 중에서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된 33명이 무대에 올랐다.

이날 참가자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은 80세 시니어 모델 성순애씨가 청바지에 흰색 티셔츠를 입고 동료 모델들과 함께 무대에 오를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다. 떨리지 않느냐는 질문에 “7년 전 처음 무대에 오를 때는 너무 떨려서 청심환까지 먹어 가며 런웨이에 섰는데, 이제는 전혀 떨리지 않는다.”면서 “평소 연습한 대로 하면 된다.”고 답했다.

한 참가자는 이날 열린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 참석하기 위해 발에 상처가 나도록 워킹 연습을 거듭했다. “평소 연습한 대로 하면 된다.” 1년 만에 패션쇼에 참가한 시니어 모델이 무대에 오르기 직전 남겼다.

↑↑ 2024년 7월 4일 오후 서울 중구 월드케이팝센터 크레스트72에서 열린 서울시니어모델 페스티벌에서 참가자들이 무대 위를 걷고 있다.(사진 = 조선일보)
ⓒ 옴부즈맨뉴스

모델 성순애씨는 어느 날 옷 가게 유리창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걷는 자세가 구부정하다는 걸 알게 되면서 시니어 모델 도전을 시작했다. 젊은 시절부터 옷 입는 걸 좋아해 모델 일이 더 즐겁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첫 무대에 오르기 위해 3개월 동안 발에 상처가 나도록 연습했는데, 베스트 시니어 모델상과 건강 파워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그녀를 응원하기 위해 패션쇼 객석에 앉은 딸 김내리(45)씨는 “무대 위를 당당하게 걷는 우리 엄마가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 2024년 7월 4일 오후 서울 중구 월드케이팝센터 크레스트72에서 열린 서울시니어모델페스티벌에서 참가 모델들이 무대 위를 걷고 있다. (사진 = 조선일보)
ⓒ 옴부즈맨뉴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4년 07월 09일 17시 57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형오.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오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