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1 오후 07:4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허웅, `죽빵` 때려, 허레·여미새 주장” 전 여친 지인 주장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4년 07월 08일 12시 36분
↑↑ 농구 KT소속의 허웅 선수(사진 = 인터넷 캡처)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류용남 스포츠전문 기자 = 허웅(부산 KCC)과 전 연인 A씨를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허웅은 2021년 5월 서울의 한 호텔에서 A씨를 만나 실랑이를 벌였는데 당시 두 사람은 헤어진 시기였다. 첫 번째 임신중절 후의 만남이다.

호텔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를 두고 양측은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전 연인은 허웅의 폭행으로 인해 자신의 앞니(라미네이트) 일부가 파손됐다고 주장했다. A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 노종언 변호사는 "호텔 내에서 몸싸움이 벌어졌고 이후 허웅이 주변 시선을 의식한 듯 A씨를 호텔로 끌고 올라갔다"라며 "A씨가 당시 치료를 받은 증거가 남아 있고 파손된 치아는 그저 넘어져서 깨질 부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허웅은 몸싸움은 인정했지만 A씨를 때리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허웅 법률대리인은 최근 일요신문을 통해 "말다툼 끝에 손을 뿌리치는 와중, 허웅의 손이 A씨의 라미네이트 시술 부위와 부딪힌"이라며 "고의가 전혀 없었고 A씨는 '내 이빨 하나 물어줘잉'이라고 애교 섞인 말로 해프닝처럼 여겼다"라고 말했다.

A씨의 지인이자 같은 대학원 출신 작가 B씨는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둘이) 싸우다가 지하 주차장에서 A씨가 (허웅을) 먼저 치고 멱살을 잡았고 허웅의 팔을 뿌리친 사이 A씨의 앞니에 맞은 것"이라며 "라미네이트가 빠진 거다. 치아가 부러진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B씨는 지난해 5월 A씨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다른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B씨는 "(A씨가) '죽빵'을 맞은 적이 있다. 드리블하는 친구가 죽빵을 때렸다. 공을 쳐야 하는데 사람 XXX를 쳤다. 이건 진짜 TV 뉴스 감이다"이라며 "드리블 하는 애가 사람을 폭행했다. 내가 얼마나 화가 나던지"라고 분노를 표출한 바 있다.

B씨는 허웅을 두고 '허레'(허웅과 걸레를 합친 단어)라고 비난한 데 이어 '여미새'(여자에 미친 X끼의 줄임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앞서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 A씨는 허웅에게 폭행을 당해 치아가 부러졌다고 주장하며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된 A씨와 허웅의 전화 녹취록에서 A씨는 "네가 때려서 나 이 부러졌고, 네 이미지 생각한다고 병원 한 번 안 데려갔다. 발목 잡지 말라고 해서 나 임신 중절 수술 시킨 거 아니냐"라고 울분을 토했다.

A씨의 변호인 측은 치아가 부러진 과정에 대해 지난 2021년 허웅과 A씨가 잠시 이별한 상태에서 한 호텔 술집에서 다퉜고, 밖에서도 다투다가 그에게 맞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시선을 의식한 허웅은 A씨를 호텔로 끌고 올라가 강제적으로 원치 않은 성관계를 했고, 이때 A씨가 두 번째 임신을 하게 됐다는 것이 변호인 측의 주장이다.

또 임신 중절 수술 이후 3억을 제시한 것은 A씨가 아닌 허웅이 먼저 대가를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4년 07월 08일 12시 36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형오.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오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