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4-16 오후 06:25: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홍준표 ˝이준석, 역전 어려워..장예찬, 정치 잘 못 배웠다˝

화성을 1위 공영운 46.2%, 2위 이준석 23.1%..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4년 03월 20일 12시 40분
↑↑ 홍준표 대구시장(사진 = 대구시 제공)
ⓒ 옴부즈맨뉴스

[대구, 옴부즈맨뉴스] 권병표 경북대구총괄취재본부장 =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 앞날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평가를 했다.

홍 시장은 19일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이 대표가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화성을에서 "다른 출마자들을 제치고 역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앞서 이 대표의 지역구인 경기 화성을 첫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6.2%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으며, 이 대표는 23.1%, 한정민 국민의힘 후보는 20.1% 순으로 집계됐다.

5선 의원으로 경남지사와 대선후보 등 여러 선거를 치렀던 홍 시장은 자신의 경험에 따르면 첫 조사에서 두 배 이상 격차가 벌어지면 따라잡는 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시장은 부산 수영구 공천취소 결정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장 전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나를 경우 없이 험담하던 사람들 이번에 많이 낙천했다"며 "앞으로 낙선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자신이 여권 주류와 각을 세울 때마다 비난을 퍼부었던 장 전 최고위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홍 시장은 장 전 최고위원을 향해 "비판은 이해하지만 아무런 근거 없이 비방하는 건 정치를 잘못 배운 탓, 못된 버릇부터 배운 탓"이라고 질타하며 "국민들은 현명하기에 잘못된 심성으로 정치하면 결국 벌 받는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앞서 장 전 최고위원은 과거 '막말 논란’으로 부산 수영구 공천이 취소됐다. 이에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 선언을 한 장 전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제22대 총선에 출마해 승리한 뒤 국민의힘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 화성을 여론조사는 인천일보와 경인방송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한길리서치가 지난 15일~16일 화성을 유권자 50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통신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 프레임에서 무작위로 표본을 추출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전화 방식(ARS)으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6.3%로 집계됐다.

가중값 산출 및 적용은 2024년 2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4.4%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보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에 대한 첫 여론조사 결과 (사진 = SNS 갈무리)
ⓒ 옴부즈맨뉴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보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4년 03월 20일 12시 40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형오.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오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