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3-23 오후 11:52: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尹 40년지기 석동현 평통사무처장 ˝일본에 배상하라 악쓰는 나라, 한국 말고 없어˝

석 사무처장, "일본에 반성이나 사죄 요구 이제 좀 그만“
석 사무처장, “천황이나 총리가 사죄 안한 것도 아니고"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3년 03월 07일 16시 26분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석동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차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22.10.14.(사진 = OM뉴스 자료)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허정일 취재본부장 = 윤석열 대통령의 40년 지기 친구이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차관급 보직을 맡고 있는 석동현 사무처장이 일제 강제동원 해법에 대해 "얼마나 의젓하고 당당한 해법인가"라고 평가하며 "일본에 반성이나 사죄 요구도 이제 좀 그만하자. 식민 지배 받은 나라 중에 지금도 사죄나 배상하라고 악쓰는 나라가 한국 말고 어디있나"라고 주장했다. 

민주평통은 대통령의 평화 통일 자문기구로, 국내는 물론 재외동포까지 2만 명의 자문위원을 두고 평화통일, 공공외교 선도 등의 역할을 하는 기구다. 

석 사무처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윤석열 정부의 외교부가 발표한 한·일 강제징용 해법에 마음깊이 찬동한다"며 "이미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서 톱클라스 국가다. 죽창가 부르는 마이웨이, 혼밥이나 하는 나라가 아니라 국제법 규범과 상식을 지켜야 국격을 유지할수 있다. 말뿐인 대통령이 아니라 실효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일을 뚜벅뚜벅 해나가는 대통령에게 박수를 보낸다"라고 평가했다. 

석 사무처장은 "국제법상 일반원칙 중 하나로, 국가 간에 특별한 사정하에서 일괄타결협정(lum sum contract)에 의해 개인의 청구권 행사를 차단할 수도 있는 원칙이 있다. 국가가 함부로 국민 개개인의 청구권리를 박탈한다는 뜻이 아니라 더 큰 이익을 위해 국민 개개인의 청구권행사를 금하는 대신에 국가가 보상해준다는 개념으로 이해하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석 사무처장은 "'나의 피해에 대해 국가의 대리 보상은 싫고 기어이 상대국으로부터 보상을 받아야겠다'는 식의 당사자 개인감정은 이해할 만한 여지라도 있지만, 국가가 그런 개인 피해감정을 설득하지 못하고 국제분쟁으로 끌고가는 것은 국제관계에 무지한 하지하책"이라고 했다. 

↑↑ 석동현 사무처장 페이스북(사진 = 석동현 페이스북 갈무리)
ⓒ 옴부즈맨뉴스

석 사무처장은 대법원에 비판의 화살을 돌려 "무식한 탓에 용감했던 어느 대법관 한명이 대법원 전원합의체에 회부하지도 않고 또 외교부나 국제법학회 등에 의견조회도 하지 않은채 얼치기 독립운동(?) 하듯 내린 판결 하나로 야기된 소모적 논란과 국가적 손실이 너무나 컸다"며 "이제는, 마치 우리가 아직도 일제 식민지배하에 있어서 독립운동이라도 해야 하는 것처럼 몰아가는 좌파들의 비참한 인식에서 좀 탈피하자"고 주장했다.

석 사무처장은 "일본에게 반성이나 사죄 요구도 이제 좀 그만하자. 식민지배 받은 나라 중에 지금도 사죄나 배상하라고 악쓰는 나라가 한국 말고 어디있나"라며 "일본 천황이나 총리가 사죄 안한 것도 아니다. 여러번 했지만 진정성 없다고 또 요구하고 또 요구하고... 100년 지나서도 바지가랑이 잡아당기면서 악쓸 것인가"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언급이 얼마나 의젓하고 당당한가. 국격과 위상에 걸맞는 지도자의 결단에 대한민국을 오늘의 모습으로 발전시킨 성숙한 국민과 재외동포들이면 누구나 호응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석 사무처장은 서울대 법대 79학번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동기이자 '40년 지기'로 알려졌다. 대선 과정에서도 윤석열 캠프에서 활동했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3년 03월 07일 16시 26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형오.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오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