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1-26 오후 06:30: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0.8% 최소 득표차 `신승`

윤 당선인 공식 일정 시작‥협치·통합 강조
첫 검찰총장‧0선 의원 대통령에 당선
0.8% 초접전 승부‥밤새 엇갈린 희비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2년 03월 10일 23시 43분
↑↑ 10일 새벽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국회를 찾아 지지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화답하고 있다.(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위현수 취재본부장 =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48.6% 득표율, 1630만 명 넘는 유권자 지지를 받으면서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번 대선에서 윤석열 당선인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1%포인트도 안 되는 역대 최소 득표차를 보였다.

이로써 10년 주기론을 깨고, 처음으로 '5년 만의 정권교체'가 이뤄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1610만 여표, 47.8% 득표율을 얻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24만 여표, 0.73%포인트에 불과해, 역대 대선 최소 득표차를 기록했다.

지난 1997년 김대중 당선인이 이회창 후보를 39만표, 불과 1.53%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던, 15대 대선 기록을 깼다.

개표 불과 1시간 여만에 방송사들이 문재인 후보의 당선 확정을 발표했던 지난 19대 대선과 정반대로, 개표 7시간을 훌쩍 넘겨서야 윤석열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졌을 정도로, 유례 없는 초박빙 접전이었다.

막판까지 완주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최종 2.4%의 득표율로 3위를 기록했다.

이번 20대 대선은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 36.9%를 기록했지만, 최종 투표율은 지난 19대 대선보다 0.1%포인트 낮은 77.1%에 그쳤다.

문재인 정권에서 검찰총장을 지낸 윤석열 당선인은 정권교체 여론에 힘입어 정치 입문 7개월 만에 대권까지 거머쥐게 됐다.

1987년 직선제 도입 이후 보수와 민주 진영이 10년씩 번갈아 집권했던 '10년 주기론'을 깨고 처음으로 5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루게 됐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2년 03월 10일 23시 43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형오.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오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