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5 오후 11:14: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힘모아 국난극복 여러분들의 명령을 무겁게 받들겠습니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1년 01월 21일 23시 37분
↑↑ 김두관 의원의 SNS 글(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 김두관 의원의 SNS 글(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 지리산 청학동 훈장으로 잘 알려진 김봉곤 훈장과 탤런트 정한용 전 의원이 지난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양산시을 국회의원 후보시절에 지지를 호소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김두관 국회의원사무실 제공)
ⓒ 옴부즈맨뉴스

[대구, 옴부즈맨뉴스] 권병표 대구·경북총괄취재본부장 = 경남 남해군 고현면 이어리 이장, 경남 남해군수(38·39대), 행정자치부 장관, 경남도지사, 양산시을 국회의원.

‘리틀 노무현’이라 불린 김두관 의원(재선·경남 양산을)이 걸어온 정치 이력이다. 대통령 빼고는 다 해봤다. 1988년 이래 열한 번 선거에 나가 다섯 번 승리했다. 승률이 절반에는 미치지 못한다.  

이런 그를 향해 최근 출처를 알 수 없는 ‘청와대 김두관 낙점’설(說)이 돌았다. 민주당의 대선(大選) 전략은 호남의 압도적 지지를 바탕으로 부산·경남(PK) 출신 인물을 대선 후보로 세워 영남(경북·경남) 표를 양분해 선거에서 승리하는 것이다. 

이 ‘PK 유망주’가 김경수 경남지사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그런데 최근 들어 청와대는 김경수 지사가 재판에서 어떻게 될지 확신하지 못하고, 조국 전 장관 역시 아내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유죄를 받는 바람에 난처해졌다. 그러던 중 대안으로 등장한 게 남해 출신 김두관 의원이다. 주변에 이런 ‘설’을 소개하니, “정치에 관심이 있으면 누구나 말할 수 있는 내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가담항설(街談巷說) 수준이라 그 출처를 찾기도 쉽지 않았다. 설령 사실이라 해도 김두관 의원과 소수의 청와대 인사만이 알 터. 그럼에도 확인할 수 있는 데까지 한번 알아보자.  

우선 경남 지역 의원들에게 연락했다. ‘청와대 김두관 낙점설’에 대해 간략하게 말해주고서 이와 관련해 들은 것이 있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글쎄… 청와대의 낙점 낙점이 아닌 이해와 교감 수준 아닐까 경우의 수를 넓혀보자는 차원인 거 같아요. 현시점에서 후계자 선정은 이르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이야기는 처음 들어요. 그분의 후임자였지만, 그분이 어떤 뜻을 가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아직 그런 (대선을 위한) 움직임은 안 보여요.  그런 이야기 처음 들어요. 아는 게 없어요. 

5선 현역 의원 C씨 그분이 경남지사를 할 때 내가 밑에서 시장을 했었는데, 현재로선 특이하다고 할 만한 게 없어요. 갑자기 (최 일선에서) 현 정부를 옹호하는 주장을 강하게 표출하는 게 이상하긴 하죠.  그런 이야기는 처음 듣는데요. 뭐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부산·경남 지역 3선 의원 E씨 야당 출입 기자 F씨는 ‘낙점설’에 대해 이렇게 평했다. 최근 발언을 보면 친문 강경 세력이 입맛에 맞는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고요.

조국·김경수 등 이른바 친문 대선 주자들이 등판하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면 청와대에선 김두관 의원을 대안으로 삼겠죠. 그래서 김 의원도 전략적으로 청와대 입맛에 맞게 움직이는 것 아닐까요. 김 의원에 대한 평은 ‘사람은 괜찮다’예요. 겸손한 사람이라 크게 문제 일으킬 것 같지는 않아요. 그와는 별개로 정치적으로는 야망이 있는 분이죠.

김두관 의원에 대한 양산 지역 여론도 물어봤다. 지역 언론은 김 의원이 ‘지역에 잘 내려오지 않는다’고 했다. 지역구를 가진 정치인은 지역구 관리를 해야 한다. 주중에는 서울에서 지내다가 주말이면 지역구로 내려가 각종 행사에 참석하며 지역구를 챙긴다. 코로나19 탓도 있지만, 김 의원이 지역에 내려오는 횟수가 눈에 띄게 적다고 말했다.  

장관 출신 의원 G씨는 낙점설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청와대에 있으면 이런저런 설이 많이 돌아요. 일종의 아이디어 차원에서 나온 이야기가 ‘김두관 낙점설’로 발전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은 (후계자 선정보다는) 있는 사람(대통령)을 어떻게 안전하게 내보낼지 몰두하고 있을 거예요. 또 지금은 청와대가 낙점한다고 그 후보가 (대선) 본선에 올라가는 그런 시대가 아니잖아요.  

이에 대해 민주당 이광재 의원도 비슷한 의견을 냈다. 지금은 국민이 직접 후보부터 대통령까지 뽑는 국민이 ‘킹메이커가 된 시대’라고 했다.  금시초문이에요. 요새 어떻게 그렇게 해요. 이제는 국민이 정하는 거죠. 국민이 킹메이커인 시대가 왔어요. 여론조사 50%, 당원 50%인데…. 국민이 직접민주주의를 넘어 소비자의 입장에서 정치를 소비하는 수준까지 왔다고 봐요.” 

↑↑ 청와대 낙점설이 나도는 김두관 의원(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일부에서는 최근 김두관 의원의 발언이 강경해지고 있다고 말한다. 기본소득제나 토지공개념 도입, 최근에는 ‘윤석열 탄핵론’까지. 친문 강경 세력의 절대적 지지를 바탕으로 대선 본선에 올라갈 수도 있다. 

몇몇 기자들은 “김 의원이 SNS(소셜미디어) 활동은 잘 하지 않는 스타일인데, 최근 들어 SNS 활동이 늘었다”고 했다.  

평소 ‘김두관 의원도 대선 후보군으로 분류해야 한다’고 말해온 언론인 H씨는 ‘낙점설’에 대해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아직까지는 떠도는 설, 경우의 수 중 하나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설령 청와대에서 김두관 의원을 낙점했더라도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죠. 이를 누가 확인해주겠습니까? 

친문 핵심 의원 I씨는 ‘낙점설’에 대해 “나는 잘 모르는 일이다”라고 짧게 답했다. 낙점설에 대한 김두관 의원의 생각을 듣기 위해 연락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지난 1월 7일부터 13일까지 다섯 통의 전화를 했으나 돌아온 것은 ‘회의 중이니 나중에 전화하겠습니다’라는 답신 문자메시지뿐이었다. 통화는 힘들 것 같아 문자를 남겼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1년 01월 21일 23시 37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