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4 오후 11:12: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장제원 ˝김종인 `돈맛` 발언 충격적..국민이 기생충이냐˝

"김종인, 발언 진의 설명하고 국민에 빠른 사과해야"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9월 12일 21시 08분
↑↑ 국민의힘당 장제원 의원(사진 = OM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위현수 취재본부장 = 국민의힘당 장제원 의원이 김종인 위원장을 향한 비판이 날로 거세지고 있다.

국민의힘 당 장제원 의원은 12일 "국민은 한 번 정부의 돈에 맛을 들이면 거기서 떨어져 나가려고 하질 않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말"이라며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너무나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기생충인가. 국민을 정부의 돈 맛에나 길들여 지는 천민(賤民)’으로 취급하면서 어떻게 정치를 할 수 있나"라며 이렇게 말했다.

장 의원은 "권력자는 국민을 길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시대착오적 인식"이라며 "국민을 섬김의 대상이 아닌 훈육의 대상으로 보는 지극히 권위주의적인 발상에서 나온 말이다. 지배자와 피지배자를 나누는 봉건주의적 사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까지의 당 운영도 이런 인식을 바탕으로 해 온 것인가 국민이 낸 세금을 돌려드리는 것은 적선(積善)이나 시혜(施惠)를 베푸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가의 주인이 국가의 도움을 받는 것은 당연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국민은 길들일 수 있는 대상이 아니라 권력자를 길들이고 끌어내릴 수도 있는 권력의 원천임을 잊어서는 안된다"라며 "열심히 일해 정성스럽게 국가의 곳간을 채워 준 국민을 향해 정부의 돈 맛을 본 국민이라니, 이런 인식으로 국민의힘을 말할 수 있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국민에게 발언의 진의를 소상히 설명하고, 정중하게 이해를 구하고 빠른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0년 09월 12일 21시 08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