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21 오후 11:57: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 논설 논평 평론 비평 시론 시민논객
뉴스 > 사설

[사설] 윤석열에게 바란다. “변절자들과 함께하지 말아야..”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1년 07월 20일 17시 17분
↑↑ 할 말을 다하는 사설, 정론직필의  뉴스, 5천만의 옴부즈맨뉴스..
ⓒ 옴부즈맨뉴스

야권 예비후보 1위를 달리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여러 부류의 사람들을 만나고 있다.

주로 찌든 보수·우파들 이거나, 이미 국민으로부터 멀어진 과거·현재 정치인이거나, 지금까지도 권력욕과 명예욕에 사로잡혀 있는 협잡배(挾雜輩)들이 대다수다.

하지만 어쩌다 국민적 신망과 존경을 받는 분들도 있어 다행이지만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들이 있다. 이 사람들은 주로 ‘변절자(變節者)’들이다.

소위 이 들을 ‘카멜레온 또는 해바라기 정치인’이라 부른다. 이들은 권력과 명예를 찾아 정치적 이념과 신조를 헌 고무신짝처럼 버리고 불나방이 되어 이곳저곳을 찾아 헤매는 정치 집시들이다.

동서고금을 불구하고 변절자는 일시적으로 권력과 명예는 얻지만 국민으로부터 존경과 사랑을 받지못한 채 대부분이 비참한 말로(末路)를 맞이한다.

우리도 예외는 아니다. 단군이래 변절과 배신의 선조들과 그들의 역사를 잘 알고 보아왔다. 특히 배신과 변절로 점철된 일제강점기 시대에 이들이 빛을 발했다. 우리는 이들을 ‘친일파’로 부르며 지금도 척결해야 할 대상으로 지목하고 있다.

해방이후 최근까지 변절자는 진화하고 있고, 변절의 정치인은 날로 늘어나 국민들의 이맛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 들은 한결같이 ‘국가와 국민’을 운운하며 한국적 정치성향(이념과 지역)에 편승하여 자기의 신념을 속물처럼 버리면서 권력과 명예를 움켜쥐려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보수도 진보도 아니더라, 시대가 지나 민주화도 소용없더라, 군부독재면 어쩌고 문민정부면 어쩌냐”라는 괘변으로 자기 정당화를 꾀하는 자들이다.

우리는 현존하는 정치 배신자들을 일일이 호명하지 않아도 다 알고 식상하고 있는 터다. ‘국가와 국민에게 봉사하겠다’는 윤석열이 이들을 만나 호호낙락거리는 모습은 보기에 역겹다.

최근에도 윤석열은 이당저당 왔다갔다하는 중견 정치인, 지나간 정부에서 장관까지 엮임했던 사람을 만나더니 이 사람을 윤석열표 간판스타로 영입하여 대변인 실장 역할을 맡겨 이 사람이 설치고 있다.

국민의힘당마저 용도폐기 처분한 사람들, 민주당에서마저 공존시효가 소멸된 불용인들을 등소평의 흑묘백묘론(黑描白描論 검은 고양이면 어떻고 흰고양이면 어떤가? 쥐만 잘 잡으면 좋은 고양이가 아니겠는가 라는 이론)을 수용하며 이들과 함께하고 있으니 걱정이 앞선다는 말이다.

우리 국민은 이들로부터 배울 것도, 얻을 것도, 박수를 보낼 이유도 없다. 이미 신물나 썩은, 비린내가 진동하는, 오갈 때 없는 정치 낭인(浪人)들을 윤석열은 왜 이들을 만나 잔뜩 기대하고 있는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는지 참 안타깝다.

불가에서 래자불거거자불추(来者不拒去者不追) 즉 “오는 사람 막지 말고 가는 사람 잡지 마라”는 가르침이 있다. 선거판에서 오는 사람을 막아 척을 만들 필요는 없지만 영혼이 없이 권력과 명예를 찾아오는 이들을 캠프에 중역(重役)을 맡겨서는 국민이 윤석열에 식상(食傷)하고 실망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지금 우리 국민은 국민의힘당 이준석 대표를 보듯이 3-4선 국회의원 경력에 장관을 지낸 사람을 찾지 않는다. 열악한 환경에서 묵묵히 국민에게 봉사하고 헌신하므로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그런 사람이 진정한 윤석열 동지(同志)가 되어야 한다.

보수·진보와 좌파·우파를 떠나 공정과 공평으로 정의를 지향하는 사람들이 곳곳에 즐비하건만 찌든 보수·우파에 둘러싸여 자꾸만 우클릭만 하고 있으니 답답하고 암울해 진다.

윤석열은 좌·우나 진·보수가 아니라 ‘국가와 국민’을 키워드로 하는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을 구축하도록 천명을 받은 이 시대의 구원자가 되어야 한다.

윤석열이 이념도 지역도 불식하고 충청도면 무조건 좋다는 구태정치를 지향하는 한 시대적 사명을 완수할 수 없을 것이다. 이제라도 “새술은 새포대”에 담은 철학으로 참신하고 깨끗한 국민의 사람들과 함께해야 할 것이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21년 07월 20일 17시 17분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