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1-20 오전 08:52: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건강·환경·안전

인천, 육아 위한 귀갓길 40대 소방관, 화재현장 발견 100여명 대형 참사 막아

동료 소방관 6명도 합세 초기진압 큰 역할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1월 09일
↑↑ 8일 오후 사복을 한 소방관들이 귀갓길에서 화재현장을 만나 옥내 소화전을 이용해 불을 끄고 있다. (사진 = 인천중부소방서 송현안전센터 정기영 소방위 제공)
ⓒ 옴부즈맨뉴스

[인천, 옴부즈맨뉴스] 임병진 취재본부장 = 생후 1개월된 딸을 돌보기 위해 소방관 동료들과 식사를 하다 일찍 귀갓길에 오른 40대 소방관이 대형참사로 번질 위기에서 시민들을 구했다.

인천중부소방서 송현119안전센터 정기영(41) 소방위는 “8일 오후 8시11분쯤 집으로 귀가하던 길에 인천 동구 송현동 열쇠 제작 점포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며 “옥내 소화전을 발견해 불을 끄면서 시민들에게 119 신고를 요청하고, 식사 중이던 고근식 팀장에게 지원을 요청해 참사를 막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정 소방위는 지난해 12월 5일 태어난 딸을 돌보기 위해 불이 난 현장에서 100m 떨어진 식당에서 식사하다 동료들보다 먼저 일어나 동인천 방향으로 길을 가던 중 화재 현장을 만났다고 전했다.

불이 난 열쇠점포는 50㎡ 규모로 8층 상가건물과 접해 있어 수백명이 화마에 희생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상가건물에는 PC방·노래방·당구장·독서실 등이 밀집해 있었다.

↑↑ 8일 밤 인천 동구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에서 인천중부소방서 송현119안전센터 소속 정기영소방위(왼쪽부터)와 고근식팀장, 정민소방교가 인근 건물 옥내 소화전을 이용해 불을 끄고 있다. (사진 = 정기영소방위 제공)
ⓒ 옴부즈맨뉴스

화재 현장 인근 식당에서 고기를 먹고 있던 동료 6명도 정 소방위의 연락을 받고 밥을 먹다 달려와 진화작업에 나섰다.

동료들은 패딩점퍼 사복을 입은 채 불길 바로 앞에서 방수 호스를 손에 쥐고 불길을 잡기 시작했고, 일부는 옆 건물 3∼4층으로 올라가 유리창을 깨고 그 층의 소화전 방수 호스로 열쇠점포를 향해 물을 뿌리며 화재 확산을 막았다.

나머지는 건물 내 PC방·노래방 등을 돌며 신속한 대피를 도왔다.

이어 중부소방서 대원들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하면서 불은 15분 만인 오후 8시 26분쯤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열쇠점포 주인 이모(81·여)씨가 발등에 열상을 입었지만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이 불로 별다른 인명피해가 나지 않은 것은 육아를 위해 귀가하던 정 소방위의 적극적인 행동 덕분이었다고 시민들은 입을 모았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1월 09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