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5 오전 07:17: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교육

장성고, 또 수능 만점자 나와 시골학교 ˝학원 못지않은 심화수업이 비결˝

명문이 된 전남 장성고, 가채점 만점자 나와
5년 만에 두 번째 경사..“전원 기숙사서 공부”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8년 11월 21일
↑↑ 시골학교에서 수능 만점자를 배출한 전남 장성고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사진 = 옴부즈맨뉴스)
ⓒ 옴부즈맨뉴스

[장성, 옴부즈맨뉴스] 이용면 호남총괄취재본부장 = 시골 학교인 장성고에서 수능 만점자가 나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남 장성고 3학년 A 군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15일 밤 오랜만에 집에 갔다. 집이 도내에 있지만 그동안 학교 기숙사에서 지냈다.

유독 어려웠던 수능이어서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A 군은 채점을 마친 뒤 떨리는 손으로 담임 양창열 교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선생님, 저 다 맞은 것 같아요.”

아직 가채점 결과지만 1985년 개교한 장성고는 5년 만에 두 번째 수능 만점자를 배출한 셈이다.

특목고나 자사고가 아닌 농촌 지역 일반고가 수능 만점자를 두 번 배출한 건 이례적이다.

20일 비결을 묻자 김백진 교감은 “시골에 위치해 학생들이 학원을 가거나 과외 받는 게 힘들다”며 “전원 기숙사에서 공부하는 게 전부다”고 했다.

▲ 기숙사 생활, 학원처럼 체계적 세분화된 수업

↑↑ 20일 전남 장성고 기숙사에서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공부를 하고 있다. 전교생 대부분이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장성고 학생들은 주변에 학원이 없어 학교에서 하는 공부가 전부다.(사진 = 장성고 제공)
ⓒ 옴부즈맨뉴스

A 군을 포함한 장성고 학생 560명 중 95%는 기숙사에서 생활한다. 3학년생들은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집에 갔다가 일요일 저녁에 돌아온다.

김 교감은 “부모들이 대부분 농사를 짓고 있어 바쁘다”며 “학교가 다 돌봐주니 학생들이 대부분 기숙사로 들어온다”고 말했다. 학생 수요가 많아 2개 동뿐이었던 기숙사가 이젠 4개 동으로 늘어났다.

설립자인 의사 반상진 씨(86)의 뜻에 따라 “돈 없어서 공부 못한다는 얘기 듣고 싶지 않다”의도에서 숙사비는 식비를 포함해 한 달에 21만 원만 내면 된다.

학교 공부가 전부인 학생들을 위해 교사들은 학원 못지않은 수업을 준비했다. 방과 후 학생들이 요구하는 대로 단원이나 분야별 수업을 개설했다.

미분반, 확률반처럼 학생이 어려워하는 분야를 심화 학습할 수 있도록 반을 여러 개 만들어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했다.

국어는 시문학반, 소설반, 비문학반 등을 만들고, 영어는 빈칸 추론 문제를 푸는 ‘빈칸채우기반’까지 있다.

양 교사는 “평일에 두 시간씩 자기에게 부족한 부분을 학원 수업처럼 들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전남 장성고 설립자 반상진 의사 선생님(사진 = 옴부즈맨뉴스)
ⓒ 옴부즈맨뉴스

▲ 전남대·조선대 교수 초청해 심화수업 진행

2학년 일부 학생은 토요일에 대학교수의 수업도 듣는다. 장성고는 학생들이 더 깊게 사고하고 토론할 수 있도록 전남대 교수들에게 국제경제, 고급물리, 심화영어 수업을 부탁했다.

A 군도 국제경제 수업을 들으며 대학생이 보는 ‘환율의 이해와 예측’ 같은 책을 1년에 20권씩 읽었다. 경제에 흥미를 느껴 서울대 경제학과 수시모집에 지원한 상태다.

‘생명과학실험반’은 조선대 실험실에 가서 교수 지도를 받으며 대학원생들과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지난달 이 반 학생 6명이 국제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새벽부터 논밭에서 일하는 부모들도 학교에 자녀를 믿고 맡긴다. 한황수 교장은 “이 지역 부모는 도시와 달리 학생들이 학교에서 늦게까지 공부하고 돌아갈 때까지 기다리고 챙겨줄 형편이 못 된다”며 “교사들이 모두 부모의 마음으로 돌봐주고 있다”고 말했다.

시골 학교의 노력은 조금씩 결실을 맺고 있다. 장성군은 2011학년도 수능 성적 표준점수 상위 시군구 1위를 차지했다. 당시 장성군에는 일반고가 장성고 밖에 없었다. 

전국 1등이라는 실적은 장성고 혼자 만든 셈이다. 덕분에 비평준화인 장성고 입학생의 절반은 해남 순천 목포 여수 등 장성 지역 밖에서 온다.

김 교감은 “최상위권 학생은 특목고나 자사고, 도심의 학교로 진학하고 그 외 학생들이 우리 학교에 오지만 열심히 공부해서 뛰어난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A 군 역시 입학 당시 성적은 140등 정도였지만 꾸준히 성적이 올랐고, 결국 수능 만점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8년 11월 21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