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21 오전 08:45: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국방·안보

천안함 고 임재엽 상사 어머니, ˝대통령이 유족 보듬어 줬으면 하는 것 뿐인데˝...

임 상사, 천안함 폭침 9년 만에 상사 추서진급
모친 강금옥씨 "아들 소박한 꿈, 이렇게 오래 걸려“
대통령, “천안함 전사자 유족에 관심 없는 것 같다"
강씨, “나라를 지키는 데는 진보보수가 있을 수 없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4월 08일
↑↑ 지난 5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묘역을 찾은 임 상사의 어머니 강금옥(65)씨가 아들의 묘비를 쓰다듬고 있다. 임 상사는 2010년 3월 26일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전사한 천안함 46명의 승조원 중 한 명으로 중사 진급 예정자였다.(사진 = 가족 제공)
ⓒ 옴부즈맨뉴스

[대전, 옴부즈맨뉴스] 조문철 취재본부장 = 지난 5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만난 고(故)임재엽 상사의 어머니 강금옥(65)씨는 아들의 묘비를 끌어안고 "대통령이 유족 보듬어 줬으면 하는 것 뿐인데"라고 말했다. 

임 상사는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한 해군 46명 가운데 한명이다.

강씨는 “아들의 소원을 들어주지 못해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며 “이제라도 아들의 명예를 지킬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임 상사는 ‘전사 순직한 진급 예정자의 진급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날 상사로 진급했다. 천안함 폭침 당시 임 상사의 계급은 하사였다. 그는 그해 12월 1일 중사 진급 예정자였다. 하지만 그해 4월 3일 하사로 전사 처리된 뒤 중사로 추서됐다.

같은 천안함 승조원이었던 고(故) 김태석·문규석 원사는 상사 진급 예정일인 4월 1일까지 시신을 찾지 못하자 사망이 아닌 실종상태에서 상사로 진급시킨 뒤 원사로 추서됐다.

반면 임재엽 상사의 시신은 4월 15일 찾았다. 진급 예정일 전에 이미 사망이 확인됐기 때문에 상사 진급 추서를 할 수 없다는 게 당시 군 당국의 설명이었다.

강씨는 납득할 수 없었다. 아들과 김태석 원사 등이 8개월 차이가 나지만 모두 그해 진급 예정자였기 때문이다. 강씨는 "진급자를 계급에 따라 차별하는 것 같은 생각도 들어 분한 마음도 들었다"고 전했다.

강씨는 대통령, 국무총리, 국방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를 만날 때마다 이 문제를 거론하며 아들의 상사 진급을 건의했다.

2010년 천안함 전사자 안장식에서 만난 이명박 대통령은 물론 천안함 3주기 때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탄원서를 전달하며 진급을 호소했다. 이때마다 “규정에 없어 어렵다”는 군 당국의 답변만 돌아왔다.

이 내용을 접한 해군참모총장 출신인 자유한국당 김성찬(경남 진해) 국회의원은 2017년 7월 임재엽 상사 추서 진급을 위한 '군인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 고 임재엽 상사의 어머니 강금옥(65)씨가 지난 5일 권율정 대전현충원장과 국립대전현충원에 있는 천안함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사진 = 국립대전현충원 제공)
ⓒ 옴부즈맨뉴스

강씨는 “아들이 전사 전에 운영하던 싸이월드(cyworld)에 후배가 ‘선배는 커서 뭐할래요’라고 묻자 아들이 ‘해군상사’라고 했다”며 “아들의 소박한 꿈이던 ‘해군 상사’를 만드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 몰랐다”라며 울먹였다.

강씨는 “김성찬 의원과 김 의원실 이승민 비서관의 관심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강씨는 아들이 전사한 이후 3년 동안 단 하루도 빼놓지 않고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았다. 아들 묘비를 포함해 이곳에 잠들어 있는 천안함 46용사의 묘비를 날마다 닦았다. 이 때문에 강씨는 한때 손목터널증후군을 앓았다고 했다.

강씨는 “날마다 천안함 희생자를 세수시켜 준다는 생각으로 묘비를 닦았다”고 했다. 그는 요즘도 1주일에 두 차례 국립대전현충원을 찾고 있다.

강씨는 서해수호의 날에 문재인 대통령이 2년 연속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대통령이)관심이 없는 것 같다. 유족이 원하는 것은 현충원을 찾아 보듬어 줬으면 하는 건데 안타까울 뿐이다”라고 했다.

강씨는 또 “국민의 성향은 모두 다르지만, 나라를 지키는 데는 진보보수가 있을 수 없다”며 “왜 자식을 국가에 바친 사람의 유가족이 경계의 대상이 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
였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9년 04월 08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