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9 오후 01:06: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 정치·경제·사회 지자체·공공기관 국방·안보 교육 건강·환경·안전 글로벌(외신) 문화·예술 연예·스포츠
뉴스 > 정치·경제·사회

김부선, “이재명, 진실 알리고 사과하면 용서”.. 3억원 손배소송

김씨, “이 지사가 허언증 환자, 마약상습범으로 몰아 일자리 잃었다”
3억대 손배소 제기..승소하면 경비제하고 모두 미혼모에 기부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8년 09월 28일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는 배우 김부선이 소송대리인 강용석 변호사와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3억원을 청구하는 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 = 옴부즈맨뉴스)
ⓒ 옴부즈맨뉴스

[서울, 옴부즈맨뉴스] 서영철 취재본부장 = 배우 김부선씨가 불륜 스캔들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수억 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 씨는 입장문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게시물과 발언 등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28일 오전 11시1분쯤 서울동부지법에 자신의 소송 대리인인 강용석 법무법인 넥스트로 변호사와 함께 나와 이 지사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장 제출에 앞서 입장을 밝혔다.

검은 투피스 정장에 하얀 블라우스를 입은 김씨는 “이재명 도지사로부터 당한 인격살인과 명예훼손을 배상받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여배우라는 직업을 평생 명예롭게 생각하며 평생을 살아왔고 딸도 그랬다. 그러나 한 권력자와의 불행한 만남으로 저희 모녀의 명예는 땅에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딸은 소중히 오래 키워온 경력을 버리고 외국으로 떠났다. 이재명은 나를 허언증 환자에 마약상습법 환자로 몰아 일자리를 잃었다”고 말했다.

김 씨는 그러면서 “이 지사는 재력과 명예에 경기도지사라는 대통령 다음 권력을 누리고 있지만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다면 저희 모녀가 승리할 것”이라며 “승소한다면 판결금에서 소송비용을 뺀 나머지 전액을 미혼모를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씨는 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겠다면서도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진실을 전 국민에게 알리고 사과를 한다면 저는 용서할 수 있다"고 했다.

김 씨 측은 이 도지사가 2016년 트위터를 통해 ‘이 분(김부선)이 대마를 좋아하시지 아마...요즘도 많이 하시나’ 등의 발언을 한 사실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 씨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허언증인 것 같다'고 언급했던 부분 등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 씨는 법원에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 규모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 씨는 이 지사에 대한 형사 고소와는 별개로 손해배상을 위한 민사 소송을 본인의 주거지 관할인 동부지법에서 진행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형사 사건과 관련해서는 다음달 4일 고소인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김 씨는 서울남부지검에 지난 18일 이 지사에게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던 바 있다.

또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도 지난 6월 김 씨에게 공직선거법(허위사실공표)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로 고발해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옴부즈맨 기자 / ombudsmannews@gmail.com입력 : 2018년 09월 28일
- Copyrights ⓒ옴부즈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아고라
OM인물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옴부즈맨뉴스 /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산로 277번길 51-21 / 발행인: 김영애. 편집인: 김호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애
mail: ombudsmannews@gmail.com / Tel: (031)967-1114 / Fax : (031)967-1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175 / 등록일2015-02-25
Copyright ⓒ 옴부즈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